인기검색어 : 골프장, 진안리조트
기사제보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 최종편집 : 6.18 월 12:44
> 뉴스 > 종합 | 어울림
     
늙은이가 아프니까 아들만 못 할 일입니다
배덕임(80, 동향면 학선리)
2018년 05월 29일 (화) 14:21:35 진안신문 webmaster@janews.co.kr

21일 날 작은 아들 혼자 왔다.
서카탄신 휴일이라고 한 밤 잤다.
큰 아들도 혼자오고, 저녁에 마당에다 숫불피워서 고기 구어 소주 한진식 하면서 재미지게 맛있게 먹었다.
그리고 큰 아들은 22일 날 출근했다. 작은 아들은 낮지 창원으로 가고 난이 전화 충전기를 안 가져 간네. 가고 난이 빠진게 인네.
어머니가 오래 사라야 한다 라고 하면서 홍삼을 올때마다 몃 꽉씩 사 옵니다.
늘은이가 아푸닝개 아들만 못할일입니다.

진안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진안신문(http://www.ja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인기기사
정옥주(20.47%), 조준열(17.
박관순(27.88%), 김광수(24.
6.13지방선거 군수후보별 득표 현황
전라북도의원 득표 현황
이항로 후보, 압도적 지지로 군수 '
학생부종합전형 입시방법 가장 선호하는
이항로 후보자, 허위사실 공표로 고발
청소년들도 모의투표
진안군 최고령 할머니도 소중한 한 표
내 직업은 무엇일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진안군 진안읍 군상리234 한방약초센터2층 | Tel 063-432-2301 | Fax 063-432-23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2007 진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진안신문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